사회

최북단서 고무보트 타고 물놀이 40대, 표류 중 구조

입력 2021/09/22 20:32
90710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북서풍 타고 표류 중이던 고무보트 구조

동해안 최북단 해수욕장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물놀이하던 40대가 북서풍을 타고 표류 중 해경에 무사히 구조됐다.

22일 속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5분께 강원 고성군 명파해수욕장 앞 500m 앞 해상에서 무동력 고무보트를 타고 물놀이하던 A(44·서울시)씨가 북서풍을 타고 외해로 표류했다.

해안 경비 중이던 군 당국으로부터 무동력 보트가 표류 중이라는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정을 현장으로 보내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있어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자칫 큰일을 당할뻔했다며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A씨는 "물놀이를 하던 중 바람이 불어 해변에서 계속 멀어져 자력으로 돌아갈 수 없었다"며 "휴대전화도 가지고 있지 않아 구조 요청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해경은 "영북지역 해변에는 갑작스러운 북서풍으로 인해 물놀이 중 외해로 표류하는 사례가 많다"며 "바람이 불거나 높은 파도가 있을 때는 물놀이를 자제하고, 구명조끼는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