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비원 아버지 받은 추석 햄 선물…곰팡이 피고 유통기한 4년 지나"

입력 2021/09/24 17:35
수정 2021/09/24 22:49
경비원인 아버지가 주민으로부터 유통기한이 지난고 곰팡이 냄새가 가득한 선물 세트를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져 온라인상에서 공분이 쏟아졌다.

24일 네이트판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경비원한테 유통기한 지난 쓰레기 선물 세트 주는 사람'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햄 선물세트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오염된 선물 세트 상자 모습과 내용물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아버지는 오랫동안 외국과 무역을 하시며 사업체를 경영해 오시다 은퇴 후 가만히 계시는 성격이 못 되셔서 경비원 일을 하신 지 수 년 됐다"며 "그간 유통기한 지난 코코아가루, 화장품 등을 몇 번 받아오시긴 했었는데 오늘 너무 충격받아 글을 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딱 봐도 상자 겉 표면이 많이 긁히고 곰팡이가 보이길래 열어봤더니 스티커는 이미 개봉해 잘려있고 상자 안쪽이 온통 곰팡이었다"며 "유통기한을 보니 2018년꺼"라고 적었다.

식용유와 햄이 담긴 또다른 선물세트에 대해선 "이미 겉면은 오염이 심했고 곰팡이 냄새도 확 났다"며 "뚜껑을 열어보니 참담했다. 믿을 수 없어서 유통기한을 확인해보니 무려 2017년(이었다)"고 토로했다.

A씨는 "아버지께 물어보진 않았지만 같은 사람이 줬을 것 같다. 각각 두 사람이 같은 날 이런 쓰레기를 줬을 것 같진 않다"며 "요즘 배울만큼 배우시고 소일거리로 경비원 하시는 분들 많은데, 혹여 못배우고 절박한 생계로 (경비원 일을) 하신다 해도 뭘 모를것 같다고 이런 쓰레기 주면 안 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경비하시는 분들 대부분이 노인분들이라 저런 상한 거 드시고 탈나서 잘못되면 어쩌려고 저런 쓰레기를 선물이라고 주는지 (이해가 안 된다)"며 "아빠가 선물 들어왔다고 무거우니 집에 가져가달라고 해서 제가 받아왔는데 너무 어이없고 화나고 씁쓸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용물은 모른 채 웃으면서 고맙다고 인사했을 아빠 생각하니 누가 줬는지 물어서 눈앞에 다 집어던지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달 21일부터는 개정된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아파트 경비원에 대한 입주민 '갑질'이 금지된다.

시행령 개정안에 따르면 경비원들이 경비 업무 외에 수행할 수 있는 업무는 4가지다. △청소 등 환경관리 △재활용품 분리배출 정리·단속 △위험·도난 발생 방지 목적을 전제로 하는 주차 관리 △택배 물품 보관 등이다. 이 외의 일은 아파트 주민들이 경비원에게 시킬 수 없다.

아파트 경비원에게 경비 업무 외 허드렛일을 시킬 경우 최대 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