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층간소음 갈등에 또 참변…40대 부부 사망 60대 부모 중상

입력 2021/09/27 10:26
수정 2021/09/27 17:37
전남 여수 경찰, 살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중
91776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 연합뉴스]

층간소음 문제로 위층에 사는 이웃에게 흉기를 휘둘러 4명의 사상자를 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여수경찰서는 27일 살인 등 혐의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33분께 전남 여수시 덕충동 한 아파트에서 위층에 사는 일가족 4명을 살해하거나 다치게 한 혐의다.

범행 당시 A씨 위층에는 60대 부부와 40대 딸 부부가 함께 거주 중이었다. A씨가 휘두른 흉기에 40대 딸 부부가 숨지고 60대 부부가 중상을 입었다.

A씨는 범행 이후 자신의 집에 돌아가 "사람을 죽였다"고 경찰에 자수했다.

경찰조사결과 A씨가 층간소음으로 말다툼을 하던 중 자신이 소유한 등산용 칼을 휘둘러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지난 17일에도 층간 소음문제로 관계기관에 신고한 적이 있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여수 = 박진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