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화천대유 조사 대상 3명"…수사팀 확대 가능성

입력 2021/09/27 12:22
수정 2021/09/27 13:10
대주주·대표이사 외 천화동인 법인 등기이사 1명
서울청장 "집중 지휘사건 지정…계좌 압수수색 아직 안해"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서 막대한 이득을 취해 특혜 논란을 빚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내부 관련자들 가운데 총 3명이 경찰 내사 대상인 것으로 파악됐다.

91857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화천대유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27일 기자간담회에서 "현재까지는 조사 대상이 3명"이라고 밝혔다. 이들 중 2명은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와 이성문 화천대유 대표이사이며, 다른 1명은 화천대유 관계사 천화동인의 법인 등기 임원으로 전해졌다.

서울청 관계자는 "일정을 조율해서 나머지 1명도 조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사팀 확대 가능성에 대해 최 청장은 "가능성은 열려 있다. 그때 가서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사건이 일선 서인 용산경찰서에 배당된 배경에 대해선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통보한 사실확인 입건 전 조사 단계이기 때문에 통상의 원칙에 의해 서에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청장은 지난 4월 FIU에서 첩보를 받은 뒤 내사 5개월 동안 수사에 진척이 없었다는 지적에 "금융 계좌 자료이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분석할 부분들이 꽤 많다"며 "FIU에서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한 금융계좌 사실확인 과정 때문에 시간이 걸렸다"고 했다.

이어 "관련자 1명(이 대표)이 소명 자료를 일정한 간격으로 3회에 걸쳐 내서 자료를 분석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며 "늦었다기보다는 사실확인 과정에 있었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최 청장은 사건에 쏠린 국민적 관심사 등을 고려했다며 "집중 지휘 사건으로 지정해서 운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918576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경찰청

최 청장은 "현재까지는 FIU 자료를 중심으로 사실관계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개인계좌 압수수색은 필요에 따라 하게 되겠지만 현재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씨와 이 대표의 법인 자금 대여와 별개로 무소속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논란에 대해선 "FIU 금융거래와 관련된 사실확인에 주력하고 있다"며 사실상 선을 그었고, 현재까지 곽 의원 아들과 관련해 서울청에 접수된 고발장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가 총선이 열린 지난해 화천대유 자금을 인출해 현금화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선 "FIU가 통보한 거래 시기와 내용은 외부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건 말할 수 없지만 의심거래 여러 건에 대해서 통보가 왔다"고 부연했다.

한편 최 청장은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진행상황에 대해 "사건 2건이 들어와 있고 고발인 조사가 완료됐다. 일반적인 절차에 따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