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제 살리자'…베트남, 한중일과 '백신 여권' 상호 도입 추진

입력 2021/09/27 12:50
팜 민 찐 총리, 외교부에 "다른 국가들과 공조" 지시
91864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에서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중인 유럽발 입국자들

베트남 정부가 한국과 일본, 중국을 비롯해 동남아국가들과 '백신 여권' 제도를 시행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27일 현지매체인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베트남 정부는 이같은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전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팜 민 찐 총리는 외교부에 보건당국 및 다른 국가들과 공조하라고 지시했다.

백신 여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경우 입국시 격리 기간을 대폭 줄여주는 제도다.

베트남 정부는 4차 코로나 유행을 억제하기 위한 고강도 방역 조치로 인해 위축된 경기를 되살리고 사회·경제 활동을 정상화하기 위해 백신 여권 도입 등 다양한 방안을 마련중이다.

앞서 지난 4일 꽝닌성 번돈 국제공항은 격리 기간을 7일로 줄인 첫 백신 여권 입국을 시범적으로 허가했다.




당시 입국일 기준으로 12개월∼14일 전에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베트남인 297명이 일본에서 귀국했다.

이후 번돈 공항은 내국인들의 미국과 프랑스발 백신 여권 입국을 추가로 허용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