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백신 '국민 70% 접종완료' 목표 달성할까…오늘 접종률 주목

입력 2021/10/23 04:30
수정 2021/10/23 08:11
어제 0시 기준 접종완료율 68.2%, 1차 접종률 79.2%
신규 확진자는 어제 9시까지 1천355명…오늘 1천400명 안팎 예상
100398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서대문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시민들이 백신 접종을 마친 뒤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10.22 [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면서 접종완료율이 이번 주말 70%를 넘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의 접종률 수치를 고려하면 이르면 23일 '국민 70% 접종완료' 목표를 달성할 수도 있을 전망이다.

23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접종완료자는 총 3천500만3천77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68.2% 수준이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위한 목표로 제시한 '전 국민 70% 접종완료'까지는 약 94만명 정도 남았다.


최근 접종완료자 수가 평일 기준 적게는 30만명대, 많게는 60만명대씩 증가하는 상황을 고려했을 때 추가 접종자 수치에 따라 이르면 이날 70%를 넘어설 가능성도 있다.

다만 주말에는 전국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가 단축 운영을 하거나 문을 닫는 경우가 있어, '국민 70% 접종완료' 목표 달성 시점이 1∼2일 더 미뤄질 수도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모두발언을 통해 "이르면 23일 백신접종 완료율이 전 국민의 70%를 넘어서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단계적 일상회복의 출발점에 서서히 다가서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국민의 70%가 접종을 완료하면 내달 방역체계를 중환자·사망자 수 관리 중심의 '단계적 일상회복', 즉 '위드(with) 코로나'로 전환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방역체계 전환에 맞춰 음식점, 카페 등 생업시설에 대한 운영시간 제한을 우선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또 유흥시설 등 일부 고위험시설에 한해 백신 접종 증명·음성확인제를 한시적으로 도입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도 점차 증가하면서 80%에 육박한 상황이다.

전날 0시 기준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총 4천64만4천903명으로, 인구 대비 79.2%에 해당한다.

신규 확진자수는 전반적인 감소세 속에 1천명대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

전날인 22일 오후 9시까지 집계된 신규 확진자는 총 1천355명으로, 21일 같은 시간의 1천368명보다 13명 적고, 일주일 전인 지난 15일의 1천488명에 비해서는 133명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23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400명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