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안녕히 가세요" 말에 주유기 꽂고 차량 출발했는데...누구 책임?

입력 2021/10/24 21:07
수정 2021/10/25 01:19
강원도 원주의 한 주유소에서 차량이 주유기를 꽂은채 운행해 재산 피해가 발생하는 일이 벌어졌다.

24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올라온 영상에 따르면 제보자는 기름을 넣기 위해 주유소를 방문했다가 주유기가 연결돼있는걸 인지하지 못하고 그대로 출발했다. 제보자는 당시 주유비를 계산한 카드를 건네며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를 하는 직원의 말을 듣고 차량을 운행했다고 주장했다.

차량이 움직이자 연결된 주유기가 끊어지면서 기계가 파손됐고, 제보자도 주유구와 펜더(자동차 바퀴 덮개) 등이 훼손되는 등 총 143만원의 수리비가 발생했다. 제보자는 "주유소 측 보험사에서는 제게 과실이 있다며 과실비율 100%를 인정하지 않는 상황"이라며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한 변호사는 "중요한 사례가 될 것 같다"며 "셀프 주유소가 아님에도 직원이 주유를 마치고 주유구를 확인해야 할 지, 아닌 지 법원의 판결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신미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