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내 먹던 밥에 침뱉은 변호사 남편…대법 판결은

입력 2021/10/26 17:38
수정 2021/10/26 20:00
10143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부인이 먹던 음식에 침을 뱉어 먹지 못하게 한 남편의 행위는 '재물손괴죄'에 해당한다는 최종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47)의 상고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작년 4월 집에서 점심을 먹던 부인이 식사 중에 전화 통화를 한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고 부인 앞에 놓인 반찬과 찌개 등에 침을 뱉은 혐의를 받았다. 변호사인 A씨는 법정에서 "부인 앞에 놓인 반찬과 찌개 등은 부인의 소유가 아니고 내 행위로 음식의 효용을 해했다고 볼 수 없다"는 논리를 펴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나 1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준비해 먹고 있던 음식이 피해자 소유가 아닐 리 없고, 음식에 타인 침이 섞인 것을 의식한 이상 그 음식의 효용이 손상됐음도 경험칙상 분명하다"며 재물손괴죄를 인정했다. 2심도 A씨의 벌금형을 유지했고 대법원은 "원심의 판단에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고 A씨의 유죄를 확정했다.

[김형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