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남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관련자 경찰 조사…"집시법 위반"

입력 2021/10/28 08:00
101963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 총파업대회

경찰이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경남본부 대규모 총파업 집회 관련자 조사에 나섰다.

창원중부경찰서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혐의로 민주노총 경남본부 본부장 A씨 등 2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0일 민주노총 총파업대회 시기에 맞춰 창원시청 광장에서 2천800명(경찰 추산)을 집결시켜 집회를 연 혐의를 받는다.

단체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로 50인 이상 집회·시위가 금지된 상황에 따라 49명씩 집회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모였다.

경찰 관계자는 "창원시에서 방역 수칙 관련으로 단체를 고발하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적용도 검토할 수 있다"며 "우선 관련자들을 불구속 입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