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폐노총의 눈치없는 총파업"…뿔난 대학생 자영업자 대자보로 비판

입력 2021/10/18 16:05
수정 2021/10/18 16:26
민노총 오는 20일 생활영역 관련 총파업
98654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제공 = 신전대협]

대학생 단체와 자영업자들이 오는 20일 예정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전국에 있는 주요 대학교에 게재했다.

신(新)전대협과 자영업연대는 18일 '민폐노총의 눈치 없는 총파업, 불평등 세상을 만든다', '절대 자영업은 선택하지 마십시오'란 제목의 대자보를 각각 전국 100개 대학 캠퍼스에 붙였다고 밝혔다.

신전대협은 "온 국민이 거리두기로 고통받고 있는 지금, 민주노총이 총파업을 하고 도심에서 55만 대규모 집회를 열겠다고 한다"며 "이들이 외치던 '전태일 정신'은 어디로 간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노총은 110만 노조원을 바탕으로 무소불위의 정치권력으로 자리 잡았다"며 "이 상위 10%가 뭉쳐 조합원들의 '권리향상'이나 '근로조건 개선'을 넘어서는 불가능한 약탈적 요구를 제시하고 총파업을 한다"고 주장했다.

98654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전대협은 이번 대자보를 통해 "민주노총의 약탈과 횡포로 모두의 파이가 줄어들고, 빚더미가 되어 미래에 우리세대가 모두 떠안게 될 것"이라며 "민폐노총이 되어버린 민주노총에 고한다.


불평등사회를 만드는 횡포를 그만둬라"라고 요청했다.

자영업연대도 민주노총의 총파업에 대해 "정부의 무능과 불공정한 시스템 속에서도 의료진과 자영업자 들의 희생으로 어렵게 만들어낸 성과를 무너뜨리는 횡포"라고 지적했다.

이어 "11월에는 '위드 코로나'라는 새로운 희망이 기다리고 있다. 그런데 이제는 민주노총이란 자들이 10월 20일 생활영역 모든 업종 총파업을 결의하며 국민들의 삶을 인질로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전대협과 자영업연대는 민주노총이 20일 총파업을 강행하면 집회시위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민주노총의 10·20 총파업을 이틀 앞두고 가맹·산하 노조들의 파업 동참 선언이 이어지고 있다.

급식실 조리원, 돌봄전담사 등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소속된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물론 생활가전 렌탈업체 코웨이의 정규직·비정규직 노동자들, 민주일반노조 서울물재생시설공단분회 조합원은 민노총의 총파업에 동참하겠다고 했다.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 등 8개 농민단체는 총파업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