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2030 목표·2050 시나리오로 기후위기 못막아"…환경단체 반발

입력 2021/10/18 16:51
986721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회의 참석자들 향해 시위하는 환경단체

탄소중립위원회가 18일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상향안과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안을 의결한 뒤 환경단체들로부터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2030 NDC와 2050 시나리오 강행 처리를 즉각 중단하고 기후정의에 입각한 구체적인 계획안을 민주적 방식으로 전면 재수립하라"고 촉구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은 "정부의 2030년 목표는 파국적 기후재앙을 막기 위한 마지노선인 '지구 온도 1.5℃ 상승 방지'를 지킬 수 없는 목표"라며 "2050 시나리오 역시 산업부문 등 배출부문 감축보다 불확실한 흡수 계획에 의존하는 문제가 있으며 탄소 예산에 대한 고려도 전혀 없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 정상훈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탄소중립위와 정부는 단기적 이익에만 급급한 산업계에 끌려다니지 말고 국민 생존과 지속 가능한 한국 경제를 위해 과학적 해법에 부합하는 기후 위기 대응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위원회 해체와 기후정의 실현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탄중위 해체 공대위)는 "탄소중립위는 '미래 생존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는 염치없는 슬로건을 내걸고 기후범죄를 자행했다"며 "탄소중립위는 해체하라"고 주장했다.

986721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탄중위 회의장 앞 항의시위

이날 탄소중립위는 제2차 전체 회의를 열고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2030년까지 2018년 배출량 대비 40% 감축하고,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100% 줄이는 시나리오를 의결했다.

기후위기 비상행동과 탄중위 해체 공대위 등 환경단체들은 회의가 열리는 서울 용산구 이촌동 노들섬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정부는 의결된 안건들을 이달 27일 국무회의를 거쳐 확정하고, 다음 달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에서 발표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