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청장, 대장동 엇박자 인정 "검찰 강제수사에 일선서 불만"

입력 2021/10/18 17:40
수정 2021/10/18 20:37
김창룡 "긴밀한 협조 기대"
김창룡 경찰청장이 우회적으로 성남 대장동 관련 검찰 수사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 김 청장은 18일 기자간담회에서 대장동 검경 합동수사에 대해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불만이 있다"면서 "검찰의 적극적인 협조와 협의가 잘 진행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기본적으로는 경기남부청과 서울중앙지검장 간 핫라인이 구축돼 있다"면서도 "압수수색이나 영장 등 강제수사와 관련해 일선에서 많은 애로를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장동 수사를 둘러싸고 검찰과 경찰이 엇박자를 내고 있다고 경찰 수장으로서 인정한 것이다.


앞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사용하던 옛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과정을 두고 김 청장은 "경찰에서 (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에 청구가 늦어지는 와중에 검찰에서 동일 사안에 대해 영장을 청구해서 받고 집행됐다"고 말했다.

지난 13일 경찰이 먼저 유 전 본부장의 지인 박 모씨에 대해 주거지 압수수색 영장을 수원지검에 신청했는데 경찰이 영장 발부를 기다리는 사이 검찰이 먼저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가져갔기 때문이다. 김 청장은 "긴급 사안은 긴밀하게 협조해야 더 효과적"이라며 "신속하고 실질적인 협의가 이뤄지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 청장은 유 전 본부장의 새 휴대전화에 대해서는 "파손 상태가 심각해 관련 부품을 구해서 기기를 일단 정상 작동할 수 있게 수리해야 한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2일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지만 검찰과 경찰의 수사 과정에서 불협화음이 나오고 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이날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수사와 관련해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장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은 13일 수원지검에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고, 이로부터 35분 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중앙지법에 같은 취지의 영장을 청구했다. 실제 수원지검 검사실에 경찰의 영장 신청이 도착한 시간은 중앙지검의 청구 시간과 비슷할 것이란 게 김 총장의 추정이다.

[이윤식 기자 / 안정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