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해외서 백신 맞은 사람도 부스터샷 대상

입력 2021/10/19 17:52
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사람도 추가 접종(부스터샷) 대상이 된다. 또 외국에서 백신을 맞은 내국인이 입국할 때 격리면제서가 없어도 20일부터는 백신 인센티브를 받을 수 있게 됐다. 19일 홍정익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해외에서 백신을 접종한 사람도 추가 접종 대상이 된다"며 "해외에서 접종한 사실을 보건소에 등록하면 접종증명서를 받을 수 있는데, 당국은 이를 추가 접종 일정에도 활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부가 앞서 발표한 올해 4분기 접종 계획에 따라 지난 12일부터 코로나19 치료 병원 종사자가 추가 접종을 받고 있으며, 다음달 1일부터는 면역 저하자 대상 추가 접종도 시작될 예정이다. 이날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20일부터 해외에서 예방접종을 받고 격리면제서 없이 입국한 국민도 국내 접종 완료자와 동일하게 접종 증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