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최후통첩에도 끝내 파업하는 민노총…경찰 차벽 설치

입력 2021/10/19 17:52
수정 2021/10/20 06:22
"쪼개기 집회도 법적 책임"
金총리, 민노총에 최후통첩
99084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9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네거리에 차단막과 함께 도심 내 집회 금지 안내문이 놓여 있다. 민주노총이 20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신고했지만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이를 불허하고 자제를 요청했다. [이충우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정부의 자제 요청에도 20일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히면서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경찰은 집회에 대비해 서울 도심에 '십(十)자 차벽' 설치를 고려하고 있다.

19일 경찰청은 총파업 당일 서울광장 더 플라자 호텔 인근부터 세종로 사거리를 지나 광화문광장까지 남북 구간, 그리고 서린동 일대부터 구세군회관까지 동서 구간에 십자 형태로 차벽을 설치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이 대규모 총파업을 예고한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가 사실상 최후 통첩을 보냈다. 방역 조치를 무시한 인원 쪼개기 식 집회를 강행하면 끝까지 찾아 법적 책임을 지게 할 방침이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총파업이 강행된다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20일 총파업과 관련해 전국 주요 도시에서 대규모 집회와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방역수칙에 맞게 소규모 집회로 신고하면서 실제 현장에서는 다수 인원이 집결하는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뤄질 것으로 우려된다. 김 총리는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한다.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해 달라"며 "어떠한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뤄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해 누구도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 등 총파업·집회 과정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경고하면서 크고 작은 충돌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측은 이날 성명을 내고 "20일 총파업과 파업대회를 계획대로 하겠다"고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지용 기자 / 문가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