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주노총, 서대문역 기습 집결…일부 경찰과 충돌

입력 2021/10/20 14:01
수정 2021/10/20 14:47
99383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행진하는 총파업 참가자들

사건팀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적으로 모여 총파업대회를 시작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을지로입구역, 서울시청과 태평로 일대, 종로3가에 흩어져 있다가 오후 1시 30분께 공지가 공유되자마자 일시에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깃발을 들고 행진했다. 이들은 금세 도로를 점거하고 총파업대회를 시작했다.

서울시청과 광화문 주변에 밀집했던 경찰도 급하게 철수해 서대문역과 대한문 방향으로 이동했다.

을지로입구에서 대한문 방면으로 향하는 구간 등 주요 길목에서는 경찰이 이동을 제지하자 집회 참가자들이 반발해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


또 점심 무렵부터 경복궁역,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안국역 등 지하철역 주요 입구가 폐쇄되고 열차가 무정차 통과해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이날 집회에는 최대 3만명이 운집할 것으로 예상되며 경찰은 총 171개 부대 약 1만2천명을 동원해 대응하고 있다.

청와대 방향 행진도 예고된 만큼 안국타워와 동십자각부터 내자동, 적선동까지 동서 구간의 좁은 골목에도 경찰버스가 정차하고 있으며, 차벽이 부족한 곳에는 방패 등 장비를 갖춘 경력이 배치됐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