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후배야 고민 있니?"…경기교육청, 졸업생 멘토 '선배동행' 시행

입력 2021/10/21 11:30
997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기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수원=연합뉴스 ) 이영주 기자 = 경기도교육청은 도내 초중고교 졸업생이 모교 재학생의 진로 고민을 들어주는 '선배동행' 교육회복 프로그램을 다음 달부터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선배동행은 도내 학교를 졸업한 대학(원)생, 학부모, 지역사회 인사, 교육전문가, 퇴직 교원 등이 재학생의 멘토가 되어 일상을 챙기고 고민을 들어주는 조언자 역할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도 교육청은 전문적인 상담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적인 대화를 주고받을 상대가 필요한 학생들에게 더 친근한 교류의 장을 만들어주고자 이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각급 학교는 진로나 학업, 가정 및 학교생활에 대한 고민을 선배와 나누길 희망하는 '후배 동행자'와 자신의 학창 시절 경험을 나누고 후배를 격려해 줄 '선배 동행자'를 선정해 서로 연결해주게 된다.

선배 동행자는 SNS나 메타버스 등 비대면으로 월 20회 이상 후배와 교류해야 하며, 월별 활동 결과를 보고해야 한다.

활동 기준을 충족한 선배 동행자에게는 월 20만원의 봉사활동비가 지원된다.

도 교육청은 내년 2월까지 중2와 고1 학생을 대상으로 선배동행 프로그램을 시범 운영한 뒤 현장 의견을 수렴해 2022학년도 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도 교육청 김범진 학교정책과장은 "졸업생 선배가 후배를 챙기는 개별 상담체제인 선배동행은 전국 시도교육청 중 경기도교육청만 추진하는 프로그램"이라며 "선배동행은 비대면 대화에 익숙한 학생들에게 확장된 가족을 만들어줌으로써 선배와 후배가 함께 성장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