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남서 반복되는 교사 불법 촬영…"교육청 대책 마련하라"

입력 2021/10/21 11:30
99763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교사 불법 촬영 대책 마련해라

18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경남교육연대는 반복되는 '교사 불법 촬영(일명 몰래카메라)'에 대해 경남교육청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들은 21일 경남교육청 입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 불법 촬영 사건이 지난해부터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교육감 공식 사과와 교육청의 책임 있는 조처를 요구했다.

이들은 "교육청이 징계, 불법 촬영물 점검 등 표면적으로 드러난 대책 마련에만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하며 "성범죄가 재발하지 않도록 학교문화 조성을 위한 방안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지난 12일에도 40여개 지역 단체가 성명서를 내고 교육감 사퇴 등 강력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경남에서는 2017년부터 이달 초까지 현직 교사가 제자 등의 신체 일부를 불법으로 촬영하는 범죄 4건이 잇따라 발생한 바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