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사들 "학교 '위드 코로나'에 긍정적…수능 이후가 바람직"

입력 2021/10/21 12:06
교총 3천567명 조사…35% "수능 이후", 28% "코로나 수준 안정 후"
9979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고3의 시간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 시행을 추진하는 가운데 교사의 상당수가 학교의 '위드 코로나' 전환 시기를 다음 달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로 해야 한다고 보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지난 14~16일 전국 초·중·고 교원 3천567명을 대상으로 '학교 위드 코로나 교원 인식조사'를 한 결과, 다음 달 학교의 '위드 코로나' 시행에 대해 32.4%가 '다소 긍정적', 28.7%가 '매우 긍정적'이라고 답했다고 21일 밝혔다.

응답자의 61.1%가 긍정적 인식을 보인 것으로, '부정적'이라는 응답은 25.6%에 그쳤다.


바람직하다고 보는 학교의 '위드 코로나' 시행 시기에 대해서는 '수능날 이후'(34.9%)로 보는 교원이 가장 많았으며 '코로나 감염이 상당 수준 안정될 때까지 연기'(28.1%)가 뒤를 이었다.

교총은 이에 대해 '위드 코로나'를 시행하더라도 교원의 63%가 최소한 수능 이후가 바람직하다고 보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교총은 "수능 전 '위드 코로나'로 고등학교가 입시 준비와 지원, 수능 응시와 관리 등에 돌이킬 수 없는 혼란과 피해를 볼 수 있다"며 "현장의 우려를 충분히 반영해 시행 시기와 방법, 학교 지원대책을 촘촘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학교 급별로 고등학교(63.6%), 중학교(60.0%), 초등학교(58.9%) 순으로 긍정적 인식이 높았고 지역별로는 비수도권(64.3%)이 수도권(56.5%)보다 높았다.




교원들은 긍정적으로 보는 주요 이유로 '이미 전면등교 등 위드 코로나에 가깝게 운영 중'(62.2%), '학생 학력 및 사회성 발달 회복 시급'(24.0%)을 꼽았다.

'위드 코로나' 학사운영을 부정적으로 보는 교원들은 그 이유로 '지속적 감염 확산'(43.5%)과 '대면수업·신체활동 등 교육활동 특성상 감염 우려 심각'(31.9%)을 지목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위드 코로나 시기를 수능 뒤로 미뤄주세요'라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위드 코로나'를 수능 이후에 시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