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위중증 폭증하는데…방역강화 결론 못낸 정부

입력 2021/11/25 17:25
수정 2021/11/25 22:48
사상 첫 600명대 넘어서
중수본 "26일 대책발표 없다"
정부가 최근 위중증 환자 급증과 병상 부족 사태 등에 대해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26일 발표하기로 했다가 번복했다. 방역 당국은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시행될 수도 있다고 암시했으나 실제 방역 강화 조치가 이뤄질지 여부가 결정되는 시점은 미룬 것이다.

방역 강화 조치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중환자 병상 가동률 등을 고려했을 때 지금이라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접종 완료자에 대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해서는 안 된다는 의견도 있다.

25일 중앙사고수습대책본부(중수본)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내용을 토대로 관계 부처와 업계, 관련 단체와의 추가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손영래 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6일 방역 강화 대책 발표는 없다. 아직 논의돼야 할 사항이 많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다음주 청와대가 직접 방역 대응 방안을 발표할 수도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날 오전만 해도 손 반장은 "26일 전체적인 (방역 대응 논의 결과를) 중앙안전재난대책본부에서 논의한 뒤 브리핑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중수본은 불과 7시간 후인 오후 6시께 발표 일정 연기가 결정됐다고 밝혔다.

현재 비상계획의 4가지 정책 방향인 △방역패스 확대(미접종자 제한 강화) △사적모임 제한 강화(사회적 거리두기) △취약시설 보호 △병상 긴급 확보 등 의료체계 확충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외한 나머지 조치는 이미 시행 중이다.


만약 중수본이 논의를 거쳐 사적모임 제한 강화 조치를 내릴 경우 사실상 비상 계획에 해당하는 모든 조치가 시행되는 셈이다.

코로나19 위중증 환자는 이날 600명을 넘어서며 역대 최고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로 입원해 있는 위중증 환자는 612명으로 나타났다. 사망자는 39명으로 하루 기준 올해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확진자 역시 3989명으로 4000명대에 가까워졌다.

한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이날 감염병 전문가들과 진행한 긴급자문회의에서 최근 일주일간 인구 10만명당 코로나19 발생률은 소아·청소년이 26.6명으로 성인(17명)보다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김제림 기자 / 정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