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미크론 공포' 전세계인에 빗장 내건 일본…한국은 "전체 입국금지 아직 검토 안해"

입력 2021/11/29 16:45
수정 2021/11/29 23:01
11032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9일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에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러시아 하바롭스크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입국심사를 받는 모습이 보인다. [사진 = 연합뉴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세계 각국으로 빠르게 퍼지는 가운데 정부는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전체 외국인 입국을 제한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김주심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해외출입국관리팀장은 이날 백브리핑에서 "전체 외국인 입국 금지는 현재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확산중인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은 스파이크(S) 유전자 부위에 32개 변이가 있는 것이 특징이다.

전문가들 사이 오미크론의 전파력은 델타변이의 6배까지 높을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다.

정부는 오미크론 국내 유입을 막기 위해 전날 0시부터 오미크론 발생국 및 인접국인 남아공,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아프리카 8개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1103272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러시아 하바롭스크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입국 심사를 받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김 팀장은 이와 관련 "8개국 외 다른 나라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해당 국가를 입국 금지 대상에 포함하는 방안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는 추가 감염사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입국 금지 대상국을 추가 지정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날 오미크론 유입을 막기위해 오는 30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금지한다고 밝혔다. 오미크론을 위한 특단 조치의 일환이다.

일본의 이같은 결정은 오미크론에 대한 정보가 어느 정도 밝혀질 때까지의 임시 조치다. 단, 일본인을 배우자로 두거나 외교관, 공익성이 있는 사람 또는 인도적인 배려가 필요한 사람 등 특별한 사정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선 제한적으로 입국을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