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말모임 취소해야겠네"…코로나 걸려도 쉽게 병원 못간다

김시균 기자
입력 2021/11/29 17:48
수정 2021/11/29 23:08
특별방역점검회의

부스터샷 사실상 의무화
2차접종 5개월 지나면 대상
◆ 오미크론 변이 비상 ◆

110354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를 주재하다가 목이 타는 듯 물을 마시고 있다. [이충우 기자]

올해 크리스마스 이전까진 단계적 일상 회복이 더 이상 진전되기 어렵게 됐다. 향후 4주간 2단계 전환을 전면 보류하고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하기로 해서다. 정부는 수도권 확산세 차단을 위해 사적 모임 인원을 제한하거나, 식당·카페의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 모임 인원을 축소하는 방안은 향후 사회적 논의를 거쳐 검토하기로 했다.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때 제시하는 방역패스는 6개월이 지나면 효력이 사라진다. 이를 통해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독려하겠다는 의미다. 기본 접종 완료자에게 발급되는 방역패스는 유효기간이 6개월로 설정된다. 추가 접종 간격 5개월과 유예기간 1개월을 더한 기간으로, 다음달 20일부터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방역패스를 유지하려면 접종 간격 내 추가 접종을 받아야 한다.


29일 방역당국은 "일상 회복 2단계로 전환하려던 계획이 미뤄지는 대신 올해 말까지 백신 접종 속도를 높이는 4주간의 특별방역대책을 시행한다"면서 "모든 확진자는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되, 입원 요인이 있거나 감염에 취약한 주거 환경인 경우 등 특정한 사유가 있을 때에만 입원(입소)치료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일상 회복 1단계 시행 '4주+2주' 후인 다음달 13일부터 2단계 일상 회복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110354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재택치료를 원칙으로 하고 재택치료가 힘든 예외적 경우에만 의료기관에 입원하는 체계로 전환된다. 모든 확진자가 자기 집에 머물면서 필요한 경우 입원치료를 받는 체계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병상 문제 해결을 위한 고육지책이란 평가가 나온다.


확진자가 기본적으로 재택치료를 받게 되는 만큼 상대적으로 여유가 생긴 생활치료센터에 2000여 개 병상을 추가해 재택이 어려운 환자들을 대폭 수용함과 동시에 최근까지 감염병 전담병원 환자 치료를 위해 공급됐던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를 생활치료센터, 요양병원, 일반 병원에서도 공급한다.

추가 접종 대상도 확대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합동 브리핑에서 "현재의 유행을 통제하고 안전한 일상 회복을 위해서는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12~17세 소아청소년 및 18세 이상 성인 미접종자의 기본 접종을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는 현재 추가 접종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18~49세도 기본 접종 완료 5개월(150일)부터 추가 접종을 시행하기로 했다. 기본 접종 완료 후 5개월이 지난 대상자들의 사전예약은 12월 2일부터이고, 접종은 같은 달 4일부터 받을 수 있다. 다만 잔여백신으로는 오는 2일부터 바로 접종이 가능하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