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6호선 기관사 확진 통보…승객 전원 하차 소동

입력 2021/12/07 17:23
수정 2021/12/07 21:56
112163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서울 지하철 6호선을 운행하던 기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아 승객이 전원 하차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7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24분께 서울 지하철 6호선 응암순환행 열차를 운행 중이던 기관사 A씨가 방역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았다.

이에 서울교통공사 측은 즉시 열차를 돌곶이역에 정차시킨 뒤 승객이 모두 내려 다음 열차를 이용하도록 했다.

공사 관계자는 기관사 A씨가 승객과 별도의 동선으로 열차에 탑승해 승객과의 접촉은 없었다고 밝혔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