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은수미 캠프출신 부정채용' 관련 3명 영장…4번째 신청

입력 2021/12/08 15:25
보완 필요 등 이유로 3차례 반려·불청구…은 시장 조만간 소환 전망
112377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은수미 캠프 출신 부정채용' 의혹 성남시청 압수수색 마친 경찰

은수미 성남시장의 선거캠프 출신들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대거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 3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에 대한 영장 신청은 이번이 4번째이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부정 채용 혐의와 관련해 A 씨 등 3명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신분과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 수사가 진행 중이라는 이유로 밝히지 않았지만, 성남시청 직원 2명과 선거캠프 핵심 관계자 출신 1명으로 전해졌다.




앞서 은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이 모 전 비서관은 올해 1월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신고서'를 내 "서현도서관 외에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 27명이 부정 채용됐다"며 이들과 인사 관련 간부 공무원 2명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 2월과 5월 성남시청을 2차례 압수 수색을 하는 등 관련 수사를 이어오고 있다.

A 씨 등 3명에 대해서는 9월 처음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이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며 반려했고, 두 번째 영장은 검찰의 판단에 의해 불청구된 바 있다. 세 번째는 A 씨 등에게 적용된 혐의와 관련한 보완 수사를 이유로 반려됐다.

경찰은 A 씨 등에 대한 구속 여부가 결론 나는 대로 은 시장 측과 일정을 조율해 은 시장을 소환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