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은혜, 청소년 방역패스 설득 나섰지만…"청소년 접종? 너나 맞아라" 비판 시달려

입력 2021/12/08 15:52
수정 2021/12/08 16:02
정부가 청소년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좀처럼 오르지 않자 방역패스 확대 카드를 꺼내든 가운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진땀을 뺐다.

방역패스 확대로 사실상 청소년 백신 접종을 강제한다는 비판이 커지자, 유 부총리가 직접 학생과 학부모 대상으로 설득에 나서는 자리를 가졌는데 되레 비판이 더욱 거세지면서다.

유 부총리는 8일 오전 서울 양화중학교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 학생·학부모들의 질문에 답하는 유튜브 생중계 간담회 행사에 참여했다.

행사 시작 전부터 900명이 넘는 시청자들이 들어와 대기하고 있었고 행사 시작 후에는 한때 시청자가 4000명에 달했다.


유 부총리는 이번 행사와 관련, 청소년 백신 접종에 대한 충분한 정보를 제공하는 기회가 되길 희망했지만,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행사 시작 전부터 커지면서 실시간으로 비판과 비난 댓글이 셀 수 없을 정도로 쇄도했다.

심지어 유 부총리가 생중계 중 눈웃음을 짓는 듯한 모습을 보일 때는 "웃어?"라는 다소 냉소적인 댓글이 달리는 등 상당수 시청자는 청소년 방역패스 확대에 대한 정부 정책에 민감하게 반응했다.

댓글 중에는 "제발 원격수업을", "청소년 백신 강제 접종 하지 말아 달라", "아이 셋인데 백신 무서워서 안 맞히고 있다", "부작용 있어도 책임 회피하는 백신 절대 안 된다", "청소년 접종? 너나 맞아라", "같은 엄마 입장에서 어떻게 검증되지 않은 백신을 아이들한테 강제할 수 있느냐", "공산당보다 더 나쁘다" 등 방역패스 반대 댓글이 줄지어 달렸다.


이런 가운데 유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 행사 모두발언을 통해 방역패스 확대 조치가 곧 접종 의무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피력하면서도,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백신 접종을 적극적으로 독려·권장하되 불가피하게 접종하지 못하는 경우에는 다소 불편하더라도 PCR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는 것이 방역패스의 원칙"이라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어 "백신패스 적용과 관련해 학부모와 학생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현재 상황에서 가장 최선의 감염 예방 방법은 백신의 접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아·청소년은 무증상 감염이 많아 조기 발견이 어렵고 가정과 또래 집단 등 각종 다중이용 시설 등에서 감염이 상당히 확산한 이후 발견된다"며 "자신의 가족과 공동체 전체를 지키기 위해 백신 접종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날 간담회 행사에는 교육부에서 이상수 학교혁신지원실장, 류혜숙 학생지원국장, 조명연 학생건강정책과장(사회), 이현미 학원정책팀장이 참여했으며, 정재훈(가천대)·최영준(고려대) 교수 등 의료 전문가가 참석해 시청자 질문에 답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