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명박 전 대통령, 지병 검사 위해 병원 입원

입력 2022/01/17 12:13
수정 2022/01/17 12:15
4862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양교도소로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81) 전 대통령이 진료를 위해 또다시 병원에 입원했다.

17일 법무부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지병 관련 정밀검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법무부는 "입원 중 병원 측 소견에 따라 검사가 진행될 예정"이라며 "입·퇴원 및 호송 시간은 경호와 보안상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당뇨 등 지병으로 꾸준히 병원 치료를 받아왔다. 지난해에도 그는 세 차례 진료 및 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이 전 대통령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57억8천만원의 형이 확정받아 복역 중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