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하루 확진 7천명 턱밑…文 "오미크론 우세종"

입력 2022/01/20 17:31
수정 2022/01/21 09:10
오미크론 대응체계 돌입 땐
PCR·신속항원검사 동시실시
대비 안된 동네의원은 혼란 우려
6217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0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603명을 기록했다. 이날부터 해외 입국자는 대중교통 이용이 금지됐다. 20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특별수송 버스를 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박형기 기자]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화하면서 하루 확진자 수가 방역체계 전환 기준인 7000명에 바짝 근접하고 있다. 청와대와 방역당국은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방역 방향을 신속히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20일(현지시간) 이집트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이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되는 게 기정사실화됐다"며 "정부는 그동안 준비해 온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신속히 전환하고 총리 중심으로 범부처가 총력 대응하라"고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방역당국은 평균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는 등 추세가 확인되는 다음주 초께 나오는 주간 단위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을 참고해 우세종 시점을 특정한 뒤 곧바로 전환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기자단 브리핑에서 "7000명 수준이 평균 추세로 형성되면 그때부터 (오미크론 대응 체계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어 "확진자가 7000명을 넘었으니 바로 시행하는 것보다는 발표하고 시작 시점을 잡아 그때부터 전환하는 체계로 운영할 것"이라며 "어떻게 달라지고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도 함께 안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오미크론 우세종화에 대비한 의료체계 전환의 구체적 안은 21일 발표될 예정이다.

다음달 3일까지 적용되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아프리카 11개국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대응 단계 돌입에 따라 일부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손 반장은 "지자체 협의 체계나 보건소 등의 관리 인력 증원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대응 단계에서는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 더해 병·의원급 의료기관이 신속항원검사도 실시한다. 재택 치료자를 돌보고 약을 처방하는 등 치료에도 참여할 수 있게 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오미크론 대응 체계에 미처 대비하지 못한 동네 병·의원들에서는 현장 혼란이 불가피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와 관련해 손 반장은 "어떤 시점을 기점으로 의료 체계가 완전히 바뀌는 건 아니다"며 "동네 의원 참여는 점진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는 경증 환자를 병·의원이 담당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니 이들의 참여를 점진적으로 해 의료 공백을 최소화하면서 전환하겠다는 것이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0시 기준 국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26.7%다. 일주일 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이르면 이번 주말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시균 기자 / 카이로 = 임성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