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속보] 신규확진 7009명…오미크론 확산에 한달만에 다시 7000명대

입력 2022/01/22 09:32
수정 2022/01/22 10:33
국내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변이인 오미크론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22일 신규 확진자 수가 7000명을 넘어섰다.

이는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전환하는 기준으로 제시한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72만6274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6769명)보다 240명 늘면서 작년 12월 22일(7454명) 이후 한달 만에 다시 7000명대로 올라섰다.

정부는 신규 확진자가 7000명을 돌파함에 따라 코로나19 방역을 '오미크론 대응 방역·의료 체계'로 전환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행 10일인 백신접종 완료자의 격리기간은 26일부터 전국에서 7일로 단축된다. 다만 정부는 이런 선제 조치 후 상황을 지켜보면서 오미크론 방역체계 완전 전환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433명으로 전날(431명)보다 2명 늘면서 사흘 연속 400명대를 기록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20.4%(2208개 중 451개 사용)로, 직전일(21.9%)보다 1.5%포인트 내려갔다.

사망자는 28명 늘어 누적 6529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0%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6641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고단한 선별진료소 (광주=연합뉴스) 21일 오전 광주 북구 선별진료소에서 보건소 의료진들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2021.1.21 [광주 북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