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 444명 신규 확진…종교시설, 학원 등 집단감염 발생

입력 2022/01/22 10:41
6652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검사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명 넘게 발생했다.

22일 대구시에 따르면 21일 대구 신규 확진자는 지역감염 442명, 해외유입 2명 등 모두 444명이다.

누적 확진자는 2만6천564명이다.

달성군 종교시설 관련 28명, 서구 학원 관련 19명, 수성구 주점 관련 9명, 수성구 체육시설 관련 5명, 동구 주점 관련 6명, 동구 종교시설 관련 3명이 확진됐다.

또 중구 음식점 관련 9명, 남구 목욕시설 관련 11명, 북구 유치원 관련 4명, 동구 학원 관련 3명, 남구 주점 관련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감염원을 조사 중인 확진자는 200명이다.

접종 후 이상 반응 신고는 58건 추가돼 누적 2만934건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