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원 7번째 종합병원 '수원덕산병원' 착공…706병상 규모

입력 2022/01/22 14:55
수정 2022/01/22 16:47
2024년 4월 1단계 457병상 우선 개원 후 2027년 완공
경기 수원시 권선구에 700병상이 넘는 대형 종합병원이 들어선다.

66788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원덕산병원'조감도

덕산의료재단은 22일 권선구 고색동 894-27 일대에서 수원덕산병원 기공식을 열었다.

이 병원은 권선구청 맞은편 부지에 연면적 9만9천637㎡, 지하 4층·지상 10층, 706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1단계로 2024년 4월 457병상의 진료 및 입원시설을 먼저 개원하고, 2단계 공사는 2027년 완료할 예정이다.

수원덕산병원은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아주대학교병원·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동수원병원·화홍병원·윌스기념병원에 이어 수원지역 7번째 종합병원이 된다.




병상 기준으로 아주대학교병원(1천108병상), 성빈센트병원(906병상)에 이어 3번째 규모이고, 권선구에서는 2020년 개원한 화홍병원에 이어 2번째 종합병원이다.

수원덕산병원은 2018년 3월 수원시와 업무협약했고, 수원시는 서수원 주민숙원인 대형 종합병원 건립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행정지원을 해왔다.

지난해 4월 706병상 규모로 시로부터 최종 건축허가를 받았고 같은 해 8월에는 시공우선협상 대상자로 계룡건설산업이 선정됐다.

수원덕산병원이 들어서면 아주대학병원 등 7개 종합병원이 동수원지역에 몰려있어 이용에 불편을 겪는 서수원 지역 6개 동 주민 20만 명이 편리한 의료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66788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수원 7번째 종합병원 '수원덕산병원' 기공식

기공식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덕산병원이 개원하면 서수원·동수원 간 의료격차가 해소되고, 서수원지역에 응급 재난 감염병에 대응할 수 있는 '의료거점'이 생기게 된다"며 "병원 건립에 차질이 없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강병직 덕산의료재단 이사장은 "수원덕산병원이 첫 삽을 뜨기까지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수원시 관계자와 지역 주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성공적으로 종합병원을 건립하고, 시민들에게 최선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