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당진시 공공하수처리장에 태양광 발전설비…운영비 절감

입력 2022/01/24 09:06
69326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당진 고대부곡하수처리장 태양광 발전설비

충남 당진시가 에너지 다소비 시설인 공공하수처리장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해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운영비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24일 당진시에 따르면 2020년 환경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공모사업에 선정돼 고대부곡 하수처리장과 합덕 하수처리장 등 2곳에 각각 418kW와 131.4kW 용량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를 마쳤다.

국비 포함, 총 1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시는 태양광으로 생산한 전력을 하수처리에 사용하면 온실가스 감축과 함께 두 시설에서 연간 8천만원의 운영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고동주 수도과장은 "하수처리장은 에너지를 많이 소비하는 시설로, 청정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자립률을 계속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는 올해도 환경부 환경기초시설 탄소중립 프로그램 사업으로 국비 등 14억원을 확보해 당진, 중흥, 난지도 등 3곳의 하수처리장에 500kW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