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경찰, '비트코인 활용 보이스피싱' 사건 정보 인터폴과 공유

입력 2022/01/24 09:26
오미크론 확산 대비 치안 연속성 확보 주력
694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경찰청

경찰이 지난해 발생한 가상자산 악용 보이스피싱과 아프리카 인근 해상납치 사건 정보를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와 공유하고 유사 범죄 예방과 대응 능력 강화에 나섰다.

경찰청은 두 사건과 관련한 인터폴 보라색 수배서 2건을 추가로 발부, 우리 국민이 피해를 본 국제범죄 사건을 195개 회원국과 공유했다고 24일 밝혔다.

보라색 수배서는 인터폴이 발부하는 8가지 수배서 중 하나로, 신종 범죄 수법 정보를 회원국에 제공한다.

2011년부터 현재까지 발부된 보라색 수배서 총 1천185건 중 한국 경찰이 신청한 수배서는 보이스피싱 3건, 마약 2건, 특수절도 1건, 해상납치 2건, 총기 제조 1건 등 총 9건이다.




이번에 발부된 내용 중 가상자산을 이용한 보이스피싱은 지난해 5월 검사를 사칭해 피해자 명의의 은행 계좌가 범죄에 연루됐다고 속인 뒤 1억2천만 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가로챈 내용이다. 기존 계좌이체·대면 편취 형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이 아니라 추적이 어려운 가상자산을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해상납치는 지난해 5월 아프리카 베냉 인근 해상에서 무장 해적이 어선에 침입해 자국인 선원 4명 등 5명을 피랍 했다가 62일 만에 석방한 일이다. 해적들의 인상착의와 무장 상태, 역할 분담 정황, 해적 본거지의 특징, 피랍 경위와 이동 경로 등 구체적 범죄 수법이 보라색 수배서에 담겼다.

한편, 경찰청은 오미크론의 우세종화가 빠르게 진행됨에 따라 직원 확진자 급증에 대비, 중단 없는 치안 유지를 위해 '경찰관서 기능 연속성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관련 태스크포스(TF)팀도 운영한다.

경찰은 지휘부가 감염 및 격리될 경우에 대비해 '경찰청 직무대리 운영규칙'에 따른 지휘 대행 체제를 사전에 지정하고 재택근무시스템을 가동하고 임시 대체 업무 공간 등을 확보하는 방안 등을 추진한다.

경찰은 이 밖에도 설 연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 복무 관리 지침, 연휴 상황관리관을 경무관으로 격상 운영하는 내용 등을 공유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