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우세종' 오미크론 국내 급속 확산…일주일새 감염자 4천830명↑

입력 2022/01/24 09:53
수정 2022/01/24 09:58
직전주 대비 신규 감염자 1.8배 증가…누적 9천860명
6958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검사소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이 일주일간 4천830명 증가했다.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 16∼22일 일주일간 국내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4천830명 확인돼 누적 감염자가 9천860명으로 늘었다.

직전주인 9∼15일 확인된 2천679명에 비하면 신규 감염자는 1.8배 증가했다.

지난 일주일간 감염이 확인된 4천830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해외유입이 1천935명, 국내 지역발생이 2천895명이다.

해외유입 추정국가는 80개국으로, 이중 미국이 1천4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필리핀(106명), 인도(77명), 우즈베키스탄·네팔(각 67명), 캐나다(61명), 터키(43명) 등에서 출발한 여행자 중에 감염자가 많았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주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검출률은 50.3%를 기록하면서 우세종이 됐다.

전문가들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내달 신규 확진자가 2만명에 달할 수도 있다고 전망한다.

정부는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됨에 따라 방역체계를 '대응 단계'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방역 부담을 줄이기 위해 26일부터 백신접종을 완료한 확진자의 격리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줄인다.

또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오미크론 우세화 지역 4곳에서는 60세 이상, 밀접접촉자 등 고위험군부터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는 등 새 방역체계를 시행하고 추후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