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택시합승 40년만에 부활한다

입력 2022/01/27 17:17
수정 2022/01/27 19:07
호출 앱 이용해 자동 연결
같은 성별 승객만 탑승가능
1982년 금지됐던 택시 합승이 정보기술(IT) 발전을 통해 부활했다.

27일 서울시는 "개정 택시발전법에 따라 28일부터 택시 동승 서비스가 합법화된다"고 밝혔다. 택시 합승은 운전자가 승객의 의사와 무관하게 다른 승객을 태워 요금 산정 시비가 끊이지 않는 등 문제로 인해 1982년 법으로 금지됐다. 그러나 택시 이동 동선을 파악할 수 있는 IT를 통해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어 40년 만에 부활하게 된 것이다.

승객은 이동 경로를 바탕으로 동승자를 중개하는 호출 애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동승이 가능하다. 호출 시 승객을 태운 택시 중 이동 경로가 유사한 승객을 자동으로 연결하는 방식이다. 동승 선택권은 택시기사가 아닌 승객에게 있으며 요금도 동승자와 나눠 낸다.


택시 동승 서비스는 합승 택시 플랫폼인 '코나투스'의 반반택시가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규제 샌드박스(규제 유예 제도)에 선정돼 서울 일부 지역에서 시범 운영되며 시작됐다. 시범 운영 기간 서비스에 큰 문제가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며 지난해 7월 관련 법이 바뀌었다.

모르는 사람과 함께 택시를 타는 데서 오는 불안감과 범죄에 노출될 우려를 덜어주는 장치도 마련됐다. 같은 성별의 승객만 합승이 허용되며, 실명으로만 앱에 가입할 수 있고 본인 명의의 신용카드만 결제 수단으로 등록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현재 이용 가능한 서비스는 코나투스의 '반반택시'뿐이지만 앞으로는 여러 사업자가 참여해 편리한 서비스를 다양하게 개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호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의 대표적 택시 문제인 심야 승차난 해소와 택시사업자의 수입 증대에도 일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