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세훈 "이재명은 조작 덩어리…존재 자체가 조작"

입력 2022/05/16 09:47
수정 2022/05/16 10:08
'세금둥둥섬' 발언에 작심 비판…"대장동으로 측근들 돈 벌어"
42926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공약 발표하는 오세훈 후보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대해 "조작 덩어리다. 존재 자체가 조작이다"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오 후보는 1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는 오세훈 시장에 대해 세금둥둥섬밖에 안 떠오른다고 발언했다"는 진행자의 언급에 "세금둥둥섬이라고 잘못 알려졌는데, 그것은 민간투자사업이었고 서울시 예산은 들어가지 않았다. 엄청난 홍보와 조작의 힘"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오 후보는 "대장동을 봐라. 싼값에 땅 사서 비싸게 팔도록 시장으로서 조치했다. 그렇게 해서 본인 측근들이 돈을 벌었다"고 이 후보를 공격했다.

이어 "그러면서 '대장동 본체가 국민의힘이다', 이렇게 대선을 치렀다.


적반하장 모습이 조작 그 자체"라고 날을 세웠다.

오 후보는 "이 후보가 출격하며 수도권 전반을 견인한다는 전략이 민주당에 있다. 이재명 효과가 있을 거라고 보나"라는 진행자 질의에 "그렇게 될 수도 있다. 순기능일지 역기능일지 지켜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지금 서울의 지지율 격차가 그대로 유지된 상태에서 투표 날까지 갈 거라고 보지 않는다. 아마 3~5% 격차 범위로 들어가서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 후보는 TBS(교통방송) 개편과 관련해 "방송의 내용과 기능에 변화를 추구해야 할 타이밍이라고 본다. 조례를 바꿔야 하는 상황이어서 시의회가 새로 구성되면 본격적으로 논의할 생각"이라며 교육방송 형태로 개편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드러냈다.

TBS를 관제방송으로 회기 시키려 한다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가 비판한 데 대해서는 "틀렸다.


TBS 사장님 임기가 조만간 만료되는데, 차라리 제가 그런 의도라면 저하고 뜻을 같이하는 분을 사장으로 선임되도록 해서 오히려 서울시의 홍보 수단으로 쓰는 게 가능하다. 그런데 그것을 포기하고 방송 기능을 바꾸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오 후보는 또 다음 목표가 대선이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민심이 불러내야 하는 자리인데 도전을 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 서울시장 2.5선 도전하는 입장에서 사치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민심이 불러내면 나올 것인가"란 질의에는 "일을 잘했을 때 그렇게 할 수 있다. 정체상태가 오래 지속된 서울을 바꾸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열심히 뛰어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