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후 9시까지 전국 3만3948명 확진…어제의 2.6배 수준

입력 2022/05/16 21:15
1주전보다는 1만4천여명 줄어…경기 8천947명·서울 5천889명
43242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코로나19 신규 확진 감소세 뚜렷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16일 오후 9시까지 3만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만3천948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인 1만2천917명보다 2만1천31명 늘어 2.6배 수준이었다.

주말에 줄어들었던 검사 건수가 월요일 들어 급증하면서 확진자 수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9일 동시간대(4만8천491명)보다는 1만4천543명, 2주 전인 지난 2일(4만9천507명)보다는 1만5천559명 감소한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7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3만명 중반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1만6천230명(47.8%), 비수도권에서 1만7천718명(52.2%)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8천947명, 서울 5천889명, 경남 2천281명, 대구 2천75명, 경북 1천990명, 인천 1천649명, 충남 1천394명, 강원 1천375명, 전북 1천371명, 전남 1천255명, 충북 1천188명, 부산 1천177명, 대전 1천77명, 광주 870명, 울산 834명, 세종 294명, 제주 282명이다.

지난 10일부터 일주일간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4만9천923명→4만3천913명→3만5천898명→3만2천451명→2만9천581명→2만5천434명→1만3천296명으로, 일평균 3만2천928명이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