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아모레퍼시픽도 횡령 사건…영업직 3명이 30억원 빼돌려

이상현 기자
입력 2022/05/17 13:11
수정 2022/05/17 14:41
43421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일부 직원이 30억원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해 가상 자산 투자와 불법 도박 등에 쓴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모레퍼시픽 영업 담당 직원 3명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한 뒤 대금을 빼돌리거나,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회삿돈을 횡령했다. 상품권 현금화 등의 편법도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빼돌린 30억원 규모의 자금은 주식과 가상 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사용됐다. 회사 자금을 횡령한 이들은 또 사내 일부 직원과 함께 불법 도박을 하는 등 주위 다른 직원들에게도 악영향을 준 것으로 전해졌다.

아모레퍼시픽 인사위원회는 이들을 징계 처분하고 횡령 금액 환수 조치를 진행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횡령 금액이) 자기 자본의 5% 이상에 해당하지 않는 규모라 의무 공시 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따로 공시하지 않았다"며 "내부 감사를 통해 자체 적발 후 대부분의 횡령액을 회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추후 대처와 관련해 "내부 감시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영업 자율성을 훼손하지 않으면서 불법 행위 유혹에 빠지지 않는 시스템적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부연했다.

클리오에 이어 아모레퍼시픽에서도 직원 횡령 사건이 벌어지면서 화장품 업계가 침울해지는 분위기다. 앞서 서울 성동경찰서는 지난 13일 클리오의 영업부서에서 과장급으로 일했던 40대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럽법상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한 바 있다.

A씨는 지난해 초부터 올해 초까지 홈쇼핑 화장품 판매업체로부터 받은 매출액 일부를 자신의 통장으로 빼돌리면서 18억9000만원가량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한 돈은 이미 인터넷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리오는 지난 1월 횡령 사실을 파악하고 A씨를 해고 조치했으며 올해 2월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화장품 업계뿐 아니라 업계를 불문하고 횡령 사고가 계속되면서 기업 내부통제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올해 초 오스템임플란트에서는 상장 기업 사상 최대 규모인 2215억원대 횡령 사고가 발생했다. 이어 계양전기(245억원), 서울 강동구청(115억원), 우리은행(614억원) 등에서도 회삿돈을 빼돌리는 사건이 줄줄이 발생했다.

[이상현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