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인터넷서 산 소곱창 잘라보니 '황당'…"소화 안 된 옥수수 한가득"

입력 2022/05/17 13:33
수정 2022/05/17 13:54
국내 한 소비자가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문한 소곱창 속에 소화가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는 옥수수가 가득했다는 후기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지난 16일 국내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터넷에서 곱창 산 사람의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인터넷 쇼핑으로 곱창 샀는데 곱창 자를 때마다 소화가 안 된 옥수수가 가득해 리뷰를 썼다"며 "이후 업체로부터 '제품 문제'를 이유로 환불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환불 처리하면 리뷰가 사라지는 건가. 내 리뷰가 안 보인다"며 "이 곱창 사는 사람들에게 '이런 거 나올 수 있으니 살 때 참고하라'고 올린 건데"라고 털어놨다.

그가 함께 게재한 사진에는 소곱창 속 소 사료로 추정되는 옥수수알들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곱창 같은 내장 음식은 청결이 가장 중요한 데 역겹다", "옥수수 알이 그대로 있는 것은 충격이다", "저런 걸 그냥 파는 건가", "곱창 주문하려 했는데 관둬야 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