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탑승객 8명 10분여간 갇혀 있었다…롯데월드 놀이기구 돌연 멈춰

입력 2022/05/17 14:40
수정 2022/05/17 15:01
434650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롯데월드 파라오의 분노 선로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에 있는 테마파크 롯데월드에서 열차형 놀이기구가 돌연 작동을 멈춰 탑승객들이 10여분간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17일 롯데월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쯤 열차를 타고 이집트 파라오의 발굴 현장을 모험하는 놀이기구인 '파라오의 분노'가 갑자기 움직임을 멈췄다.

당시 해당 놀이기구에는 승객 8명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선로에서 10여분간 고립됐다가 직원들의 도움을 받아 비상 출구로 빠져나갔다. 다행히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롯데월드 관계자는 "기구의 안전 감시센서가 작동해 운행을 멈춘 것으로 파악됐다"며 "센서가 작동한 구체적인 원인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롯데월드는 기구에 대한 기술 점검과 시험 운행을 거친 후 운행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김정은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