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떠나는 '코로나 전사' 정은경…"정치방역 아닌 과학방역했다"

입력 2022/05/17 17:42
수정 2022/05/17 19:59
K방역 틀잡고 질병청장 마무리
43579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새 정부 초대 질병관리청장에 백경란 삼성서울병원 교수를 임명하면서 코로나19 방역을 총괄했던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년8개월간의 임기를 마무리하게 됐다. 정 청장의 이임식 등 구체적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 청장은 이날 오전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지난 2년간 질병청은) 과학방역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지난 2년간 코로나 정치방역을 했느냐'는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문에 "백신이나 치료제 등은 임상시험의 근거를 갖고 정책을 추진하고 거리 두기나 사회적 정책은 사회적 합의나 정치적 판단이 들어가는 정책이라고 생각하기에 그걸(과학방역과 정치방역을) 구별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사 출신인 정 청장은 1995년 국립보건원 연구원 특채로 공직에 입문했다. 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장,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과장, 질병예방센터장, 긴급상황센터장 등을 역임했고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 감사원이 방역 실패에 대한 책임을 물어 정직 처분을 권고했으나 중앙징계심의위원회가 권고안보다 낮은 감봉 1개월 경징계 처분을 확정해 질병관리본부에 남았다. 이후 문재인 전 대통령이 2017년 7월 여성으로서는 처음 질병관리본부장으로 발탁했다.

정 청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인 2020년 1월 질병관리본부의 중앙방역대책본부가 확대 운영되면서 브리핑으로 국민에게 코로나19 소식을 전했다.


3T(검사, 추적·격리, 치료) 전략을 바탕으로 확진자를 빠르게 찾아내 격리하는 K방역의 기초를 다졌다고 평가받는다. 특히 신속 검사를 위해 드라이브 스루,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 무증상·경증환자 치료를 위한 생활치료센터 등 한국형 방역체계로 세계적인 주목을 받았다. 이런 성과를 바탕으로 2020년 9월 질병관리본부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되면서 초대 질병관리청장으로 임명됐다. 같은 해 영국 BBC방송이 선정한 '올해의 여성 100인', 타임이 선정한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100인'으로도 이름을 올렸다.

[김시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