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학교에 바이러스 정화시설 설치한다…교내 코로나 감염 대응책

한재범 기자
입력 2022/05/18 17:35
수정 2022/05/18 19:58
확진자 격리의무 해제 늦출 듯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등 코로나19 안착기 전환 여부가 20일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안착기 전환이 당초 계획보다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안착기로 전환돼도 중증 코로나19 환자에 대한 입원비 지원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 정부는 어린이 돌봄시설과 일선 학교에 바이러스 제거 기능을 갖춘 정화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박향 방역총괄반장은 18일 "입원 치료는 중증도에 따라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안착기로 전환돼도 지원을 좀 더 유지해야 하는 게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선 안착기 전환 자체가 당초 예정일인 23일이 아니라 한 달 이상 늦어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새 정부 입장에서 안착기 전환이 방역 측면에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안착기 전환이 유보되면 기존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도 그대로 유지된다.

또한 정부는 학교 내 감염을 억제하기 위해 전국 교육시설에 설치됐던 미세먼지 공기정화장치 필터를 항바이러스 필터로 교체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재 전국 대부분의 유치원 및 초·중·고교에 공기청정기가 설치돼 있지만, 항바이러스 기능을 갖춘 경우는 많지 않다.

이날 방역당국은 향후 전문가 중심의 독립위원회를 조속히 구성하겠다는 방침도 발표했다. 박 반장은 "이번에 신설되는 독립위원회는 방역·의료 분야의 전문성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위원회가 정책 결정 권한을 갖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법 개정을 통해 해당 기구를 법정위원회로 설정하는 등의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과학방역의 토대를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다양한 정보 시스템에 분산돼 있는 환자 정보와 진료 정보 등을 올해 말(12월)까지 하나의 플랫폼으로 통합·연계한다는 취지다. 이날 취임한 백경란 신임 질병관리청 청장도 취임사에서 과학방역을 강조했다. 백 청장은 "그간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해 과학적 근거를 생산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방역정책을 수립하는 등 감염병 대응 체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한재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