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명측, 윤형선 등 고발…"가로수 가지치기 허위공표"

입력 2022/05/21 16:01
수정 2022/05/21 19:32
449294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공개된 이재명·윤형선 후보 선거 벽보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측은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국민의힘 윤형선 후보 등 6명을 경찰에 고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후보 측은 고발장에서 "윤 후보는 보도자료 배포와 라디오방송 출연을 통해 가지치기에 대한 의혹을 지속해서 제기했다"며 "사실관계를 명확히 확인해줬음에도 반복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장했다.

또 "장예찬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소통 태스크포스(TF) 단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파괴왕 이재명'이란 표현과 함께 멀쩡한 나무를 '찢어버렸다'고 허위사실을 주장했다"고 했다.

이 후보 측은 선거사무소 주변에 불법 현수막을 설치하거나 불법 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신자유연대 회원 등 4명도 함께 고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가로수 정비는 '도심 바람 숲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작년 12월부터 시작했다"며 "이 후보 선거사무소 앞 가로수는 올해 2월 단 1차례만 진행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즉각적인 조치를 하지 않으면 이 후보의 명예가 훼손되고 이번 선거에서 공익에 반하는 결과를 야기할 것"이라며 "이날 인천 계양경찰서에 고발장을 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