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오후 9시까지 전국 9656명 확진…중간집계 117일만에 '1만명 밑'

입력 2022/05/22 21:44
어제보다 9114명 줄어 절반 수준…일요일 동시간대 집계에서 17주새 최저
45205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나들이객들로 붐비는 김포공항

코로나19 유행이 감소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22일 오후 9시까지 중간집계치가 1만명 미만을 기록했다.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9천656명으로 집계됐다.

동시간대 집계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 미만인 것은 지난 1월 25일(9천218명) 이후 117일만이다.

이날 중간 집계치는 전날 동시간대 집계 신규 확진자 수 1만8천770명보다 9천114명 줄면서 절반 수준이 됐다.

동시간대 집계에서 1주 전인 지난 15일(1만2천917명)보다 3천261명, 2주 전인 지난 8일(2만118명)보다 1만462명 각각 적다.




일요일 동시간대 집계만 따지면 지난 1월 23일(5천675명) 이후 17주 사이 가장 적은 수치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3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나 1만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4천78명(42.2%), 비수도권에서 5천578명(57.8%) 나왔다.

지역별로는 경기 2천488명, 서울 1천213명, 경북 848명, 경남 554명, 강원 515명, 전북 479명, 대구 460명, 전남 409명, 충남 399명, 대전 386명, 인천 377명, 광주 335명, 충북 330명, 부산 312명, 제주 232명, 울산 210명, 세종 109명이다.

지난 16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만3천290명→3만5천104명→3만1천342명→2만8천124명→2만5천125명→2만3천462명으로→1만9천298명으로, 일평균 2만5천106명이다.

452059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1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코로나19 선별검사소에서 시민이 PCR 검사를 받기 위해 안내를 받고 있다. 2022.5.16 [연합뉴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