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해외 입국자 신속항원검사 인정 첫 날…공항·항공업계 "방역 규제 모두 풀어야"

입력 2022/05/23 15:15
수정 2022/05/23 15:58
인천공항 4월 운항편 회복률 작년 대비 1.9% 불과
유럽 323%, 아프리카 93% 증가…세계 평균 198%
공항·항공업계, 해외여행 걸림돌·항공권 급등 원인 해소 촉구
"커퓨·운항편수·입국 전후 방역 규제 모두 풀어야"
국내 최대 국적사 대항항공 6월 운항 횟수 코로나전의 20% 불과
운항제한 지속시 해외공항에 보유중인 슬롯 상실 우려
해외 입국자 신속항원검사(RAT) 인정 첫날인 23일 공항·항공업계는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출발지 PCR 또는 RAT 의무 검사 폐지, 입국 후 PCR 폐지 등 과감한 후속 조치가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앞서 방역당국은 해외 여행객 불편과 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이날부터 입국자를 대상으로 PCR 음성확인서외에 RAT 음성확인서도 인정하기로 했다.

그러나 해외 여행객 불만은 여전하다. 입국 3일 내 PCR 의무 검사가 여전한데다 13~18세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12세 이하 격리 면제)는 격리면제 대상이 아니어서 가족단위 여행이 쉽지 않다.


여기에 국제선 항공편 운항 횟수와 슬롯(시간당 항공기 이착륙 횟수)·커퓨(오후 8시~다음날 오전 5시 운항금지) 규제로 항공권 가격 마저 급등하면서 항공 수요 회복의 걸림돌로 작용한다는 지적까지 나오고 있다. 세계 주요 공항 가운데 방역목적으로 커퓨 시간대를 운영하는 곳은 인천국제공항이 유일하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인천공항의 운항편 회복률은 작년 동기 대비 1.9%로, 유럽의 160분의 1 수준이다. 같은 기간 유럽은 323%, 전 세계는 평균 198.2%의 회복률을 보였다. 아프리카 회복률은 93.1%다.

국내 최대 국적사인 대한항공은 다음달께 미국 샌프란시스코 주 2회, 런던 주 1회 등 주간 운행 횟수를 이달보다 27회 더 늘려 168회를 운항할 예정이지만 코로나19 발생 전의 20% 수준에 불과하다.


공항·항공업계는 "정부는 5~6월 인천공항 운항횟수를 '주 100회 증편', 도착 슬롯을 '20편 이하'로 맞추고 단계적으로 늘려 엔데믹(풍토병) 전환시 정상화 한다는 방침이다"면서 "정상화 단계를 국제선 수요회복 시점이 아닌 엔데믹 전환 시점을 기준으로 잡아 국제선 수요 발생 시점과 국제운항의 완전 정상화 시점에 괴리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해외유입 환자의 비중은 0.2%(3만2000명)에 불과하고, 입국 PCR 등 외부 확진자 유입을 막기 위한 방역 제도가 일부 완화된 가운데 항공편수를 제한하는 현행 제도(커퓨 포함)의 실효성에 의문이 든다"면서 "운항제한이 지속될 경우 국적 항공사가 해외공항에 보유중인 슬롯을 상실할 우려가 있는 만큼 커퓨, 운항편수 규제, 입국 전후 방역 규제를 모두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제선 여객 운송으로 전체 매출의 70~80%를 담당하는 저비용항공사(LCC)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장기간 여객이 고갈되면서 생존 위기에 봉착해 있다"면서 "LCC 붕괴를 막기 위해 강력한 수요 회복의 모멘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항공사 관계자는 "7~9월 성수기를 대비해 해외여행에 부담이 되는 일체의 규제를 정상화해 항공·여행산업의 재기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