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테라 직원 횡령 의혹 포착…경찰, 회사자금 동결 요청

입력 2022/05/23 23:08
수정 2022/05/23 23:57
경찰이 가상화폐 루나·테라USD(UST) 폭락 사태를 일으킨 테라폼랩스를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테라폼랩스 내부 직원이 법인 자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해 자금 동결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이달 중순께 테라폼랩스 직원으로 추정되는 자가 법인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의심되는 자금이 있다는 정보를 입수했다"면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며 거래소에 관련된 자금의 동결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횡령 자금의 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테라폼랩스 등의 자금 거래 내역을 분석해 횡령 액수를 특정할 방침이다.


앞서 이번 폭락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은 지난 19일 권도형 테라폼랩스 최고경영자(CEO) 등을 서울남부지검에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했다.

이번 고소·고발에는 피해자 5명이 참여했으며 총 피해 액수는 14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검찰은 이 사건을 금융·증권범죄 합동수사단에 배당했다.

투자자들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LKB앤파트너스는 "권 CEO 등이 투자자들을 유치하면서 알고리즘 설계 오류와 하자를 제대로 고지하지 않은 행위 등이 기망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고보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