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구로구, 안양천 2곳에 녹지 조성…"주민 휴식공간으로"

입력 2022/05/24 09:33
45601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안양천 생태초화원 조성 구상

서울 구로구(구청장 이성)는 '하천변 수목원화 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안양천 2곳에 녹지를 추가로 조성한다고 24일 밝혔다.

하천변 수목원화 사업은 안양천·목감천·도림천 등 관내 3대 하천을 수목원 수준의 자연 휴식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구로구가 2018년부터 추진해온 대규모 녹화사업이다. 사업 구간은 총길이 12.61㎞, 총면적은 51만4천414㎡에 이른다.

2019년 안양천 오금교 북단에 1만7천500㎡ 규모의 생태초화원이 조성된 데 이어 올해 안양천 우안 2개 구간에 녹지가 갖춰지면 사업이 마무리된다.

구로구는 올해 안양교와 뱀쇠다리 사이에 위치한 안양천 우안 둔치에 6천㎡ 규모의 생태초화원을 조성할 계획이다.


안양철교(구일역)부터 안양교 사이 제방사면에서는 7천㎡ 규모의 녹화사업을 추진한다.

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자연의 소중함이 더욱 커지는 시기에 주민을 위한 녹색 힐링 공간이 늘어나 더욱 뜻깊다"며 "사업이 순조롭게 마무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