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규확진 2만6344명…전날의 2.6배지만 화요일 16주새 최저(종합)

입력 2022/05/24 09:53
수정 2022/05/24 11:02
주말효과 끝나 확진자수 증가…1주일 전보다 8천760명 적어
위중증 232명…사망 19명, 2월초 이후 106일새 최소
45609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보건소 민원업무 재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24일 전날보다 2.6배가량 늘어 2만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주말 줄었던 진단검사 수가 월요일 다시 늘어난 영향으로 보인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확진자가 2만6천344명 늘어 누적 1천799만3천985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집계에서는 1만명 미만인 9천975명까지 떨어졌지만 이날 2.64배로 늘었다. 주말 줄었던 진단검사 수가 월요일에 다시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최근 화요일 발표 수치와 비교하면 감소세가 뚜렷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17일(3만5천104명)보다 8천760명, 2주 전인 지난 10일(4만9천921명)보다 2만3천577명 각각 적다.


화요일 발표 신규 확진자 수만 보면 2월1일(1만8천333명) 이후 16주 사이 가장 적다.

지난 18일부터 일주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만1천342명→2만8천124명→2만5천125명→2만3천462명→1만9천298→9천975명→2만6천344명으로, 일평균 2만3천381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에서 유입된 사례는 43명이고 나머지는 2만6천301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사례다.


지역별(해외 유입 포함)로는 경기 6천31명, 서울 4천272명, 대구 2천54명, 경남 1천829명, 경북 1천668명, 부산 1천528명, 충남 1천152명, 강원 1천65명, 전북 1천61명, 인천 1천55명, 전남 922명, 대전 908명, 충북 905명, 울산 753명, 광주 594명, 세종 275명, 제주 271명, 검역 1명이다.

위중증 환자 수는 전날(225명)보다 7명 늘어난 232명으로, 6일째 200명대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19명으로 직전일(22명)보다 3명 줄었다. 사망자 수는 지난 2월7일(13명) 이후 106일 사이 가장 적었다.

전날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0명(52.63%)으로 가장 많고 70대 7명, 60대 1명, 5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4천6명이고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456097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23일 시민들이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코로나19 선별검사소를 지나가고 있다. 2022.5.23 [연합뉴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