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정식 노동장관, 민주노총 방문…"안전·공정한 노동시장 구축"

입력 2022/05/24 14:39
민주노총 위원장 "대통령, 기업만 좋은 나라 만들려 해…만남 주선해달라"
45777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양경수 위원장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24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을 찾아 노동계와 협력을 약속했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양경수 위원장을 만나 자신이 민주노총과 함께 양대 노총을 이루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출신인 점을 언급하면서 "노동의 가치가 존중받는 사회를 위해 노력했고, 민주노총과도 동료로서 항상 협력해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앞서 이 장관은 지난 16일 '친정'인 한국노총을 찾은 뒤 민주노총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국회 일정이 잡히면서 민주노총과 만남은 이날로 연기됐다.




이 장관은 "앞으로 일하는 국민이 제대로 보호받을 수 있는 안전하고 공정한 노동시장을 만들어나가겠다"며 "이 과정에서 노사 상생의 노동시장 구축도 병행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양 위원장은 이 장관을 따뜻하게 맞이하면서도 윤석열 정부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양 위원장은 "윤 대통령은 '기업 하기 좋은 나라'가 아니라 '기업만 좋은 나라'를 만들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산업재해 사망 사고가 끊이지 않는 상황에서 중대재해처벌법을 손질하겠다는 것은 시대착오적인 퇴행"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새 정부를 상대로 대대적인 투쟁을 예고한 상태다.

양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공약인 최저임금 업종별 차등적용에 대해서도 "단호히 반대한다"고 일축했다. 민주노총은 차등적용이 최저임금제 취지를 무너뜨린다며 반발하고 있다.

양 위원장은 "윤 대통령은 '비정규직'이라는 말을 한 번도 언급하지 않았다"며 "민주노총이 대통령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이 장관이 만남을 주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중소기업중앙회를 찾아 경제계 목소리도 듣는다. 앞서 지난 17일에는 한국경영자총협회를 방문했다.

457773 기사의 1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발언하는 이정식 장관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