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방역당국 "5세 미만 코로나19 접종 면밀 모니터링…필요시 검토"

입력 2022/05/24 14:59
모더나 이어 화이자도 FDA에 5세미만 백신 긴급사용 승인 요청
457972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5~11세 소아용 백신 접종하는 어린이

방역당국은 5세 미만 소아에게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방안에 대해 해외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필요하다면 관계부처와 협의해 접종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근용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예방접종관리팀장은 2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해외의 5세 미만 소아에 대한 백신 승인 상황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는 현지시간으로 23일 임상시험을 통해 자사 코로나19 백신이 5세 미만 아동에게도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미 식품의약국(FDA)에 6개월∼4세 아동용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미국의 바이오기업 모더나는 지난달 말에 5세 이하 아동용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 승인을 요청했다.


국내에서는 3월 말부터 만 5∼11세 소아용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행되고 있다. 1차 접종률은 이날 0시 기준 1.8%, 2차 접종률은 0.1%다.

권 팀장은 "코로나19 예방 접종의 연령 확대에 대한 결정은 해당 연령에서의 유행 상황과 중증화율, 백신의 효과성, 안전성, 해외 동향들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결정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세 미만에 대한 접종도 기존과 동일하게 관련 상황을 모니터링한 후에 필요하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검토해볼 수 있겠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이르면 올여름 시작할 수 있는 재유행에 대비한 백신 활용 방안도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권 팀장은 "앞으로 어떤 변이가 발생할지, 어떤 절기에 어떤 규모로 (재유행이) 발생할지는 향후 추가적인 정보를 통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상황을 계속 모니터링한 후에 지금의 백신과 개발되고 있는 백신을 최대한 활용해서 재유행을 예방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 중 상당수가 3차나 4차접종까지 마쳤기 때문에 기존 백신으로 재유행을 막기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오지만 방역당국은 3·4차 접종을 계속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 팀장은 "현재 접종하는 백신은 오미크론 유행에서 감염 예방 효과보다는 중증화나 사망 예방 효과가 계속 확인되고 있다"며 "고령자를 중심으로 4차 접종은 계속 독려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