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유라 "설치지 말고 애나 보라고?…조국 따라하는 것"

입력 2022/05/24 15:09
수정 2022/05/24 15:59
458053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정유라 씨.[사진 제공 = 연합뉴스]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활동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님 하시는 대로 따라하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정씨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어나오지 마라, 설치지 마라, 애나 봐라'는 말에 상처 받기에는 6년간 너무 힘든 인생을 살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씨는 "(나오지 말라는 말만) 무한 반복하지 말고 내로남불 인권, 범죄 잣대에 만인이 이해할 수 있도록 설명을 부탁드린다"며 "아니면 차라리 시원하게 우리는 되고 너희는 안 된다, 여기는 공산당이라고 외쳐달라"고 덧붙였다.

정씨는 "누구한테 뭘 듣고 설치냐고 하지 마시라. 말씀드렸다. 조 전 장관님 하시는 대로 따라하는 거라고. 누구는 (입시 비리가 있어도) 법무부 장관도 하는 민주주의 나라에서 저는 말도 하면 안 되나"라고 반문했다.

정씨는 앞서 지난 20일 올린 글에서는 "자꾸 입시비리 유죄인데 왜 페이스북하냐고 하는데, 조국 전 장관이 페이스북 접으면 저도 바로 접겠다"고 적었다.


정씨는 출석 일수 조작, 입학 특혜 등으로 청담고 졸업과 이화여대 입학이 취소된 바 있다. 최종학력은 중졸이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던 정씨는 지난달 26일 유튜브 채널 '성제준TV'에 출연하며 공개활동을 시작했다.

정씨는 지난 4일에는 서울 종로 서울경찰청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안민석 민주당 의원,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