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홍남표 초보운전자" vs "허성무 심판해야" 창원시장 후보 설전

입력 2022/05/24 21:23
허 후보, 정치 신인 홍 후보 자질·준비 부족 부각에 집중
홍 후보, 대형사업 지연·허 후보 이끈 시정 비판에 주력
459537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이미지 크게 보기

토론회 참석한 허성무 후보(외쪽)과 홍남표 후보

인구 104만 특례시의 수장을 뽑는 경남 창원시장 선거에 출마한 여야 후보가 24일 상대측 자질과 능력을 두고 날 선 공방을 벌였다.

이날 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창원시장 선거 후보자 토론회는 KBS창원을 통해 1시간 30분간 진행됐다.

재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허성무 후보는 정치 신인인 국민의힘 홍남표 후보의 자질·준비 부족을 부각하는 데 집중했다.

허 후보는 창원의 3대 축제 등 지역 현안에 대해 잇따라 질문을 던진 뒤 홍 후보가 "소소한 부분"이라며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충분히 준비되지 못했다는 증거"라며 날을 세웠다.




또 홍 후보가 내세운 '원자력 전문가' 경력에 대해서는 "이력을 보니 (전 교육과학기술부) 원자력국장을 11개월 하고, 조직개편으로 원자력안전국장을 1개월 했는데, 원자력안전국장 (자리는) 1개월 만에 경질이 돼 부산대 사무국장으로 갔다"며 "당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일어났는데 그때 담당 국장으로 대처가 미흡해 좌천성, 경질성으로 이뤄진 인사가 아닌가"라고 따졌다.

홍 후보는 이에 대해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하며, 허 시장 재임 기간 실정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홍 후보는 "창원시 공시 자료를 보면 2020년 부채가 9천350억원이고, 2021년에는 1조원이 넘는 걸로 돼 있다"며 "취임 때 부채에 비하면 3천억 정도가 더 늘어났는데, 부채 1조를 기록한 불명예 시장이라고 기록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허 시장 재임 기간 여러 사업이 정상적으로 추진 안 된 게 많다.


대형사업들이 바로 그 시기 건설됐다든지 빨리 완공돼 운영됐다면 많은 사람이 창원으로 몰려왔을 텐데, 제대로 안 된 게 태반"이라며 "(시장이 되면) 이런 지연사업들을 조기에 정상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허 후보는 부채 증가에 대해서는 "전임 시장(이 추진한) 민간사업 보상과 코로나19 영향" 등을 이유로 들었고, 사업 지연에 대해서는 "SM(타운)이나 사화공원 등은 전임 시장이 다 정리해놓고 간 거고, 지금 (나는) 어질러놓은 거 설거지하는 것인데, 홍 후보처럼 전임 시장이 갑자기 서울에서 내려와서, 그 전임 시장이 홍 후보 소속 정당 아닌가"라며 되받아쳤다.

홍 후보는 "포인트는 전임 시장이 어쨌든 간에 재임 때 빨리 문제를 파악해서 그 사업이 정상화되도록 해야 한다는 부분을 지적한 것"이라며 공방을 이어갔다.

마무리 발언에서 홍 후보는 "반드시 바꿔서 창원을 다시 살리겠다"며 6월 1일이 "심판의 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창원시정을) 초보운전자에게 맡기겠는가, 창원을 잘 아는 모범운전자에게 맡기겠는가"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